서수남 딸 사망원인/서수남 이혼/인생다큐 마이웨이

서수남이 TV조선에서 10억 빚을 남기고 가출해 버린 아내, 세상을 떠나 가슴에 묻은 딸에 대한 아픈 심경을 드러냈다.

서수남은 2년 전 불의의 사고로 첫딸을 잃었다. 서수남은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신의 지난한 인생사를 들려줬다.

서수남 딸 사망원인/서수남 이혼

서수남 딸 사망원인/서수남 이혼/인생다큐 마이웨이

서수남은 "타지에서 남편과 별거 중에 술을 많이 마셨다고 하더라. 위출혈로 병원에 있다고 연락이 왔다. 비행기 예약을 하고 가려는데 다시 전화가 왔다. 이미 세상을 떠났다고"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수남은 "부모는 이런 경험을 하면 안 된다. 정말 가슴이 아프다. 내 죄가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속으로 많이 울었다. 나를 그렇게 좋아한 딸이었다"고 눈물을 쏟았다. 

서수남은 딸을 잃은 2년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서수남은 "딸이 사고로 2~3년 전 죽었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이어 "어머니 돌아가시고 그 다음다음 해에 교통사고로 죽었다"고 설명했다.


서수남은 딸의 마지막 모습도 보지 못했다면서 "마지막 모습도 못보고, 미국에서 소포로 보낸 유골을 공항에서 받았는데 그때 그 마음은..한 마디로 억장이 무너진다고 할까. 내가 얼마나 죄가 많아서(이런 일이 생기나) 그런 생각이 들더라"라고 밝힌 바 있다.

딸을 먼저 보낸 아비의 아픔을 간직한 서수남에게는 아내의 배신으로 인한 절망도 깊숙한 상처로 남아 있는 상태였다. 


이날 서수남은 18년 전 아내의 가출에 대해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었다. 가장 큰 절망감을 줬다. 삶의 의욕을 송두리째 빼앗아갔다"고 힘겨웠던 시절을 떠올렸다. 

서수남은 채권자들이 운영 중인 노래교실에 찾아올 때까지 아내의 부채를 알아차리지 못했고 전 재산 탕진 후 10억 빚을 남긴 채 잠적했다고했다. 서수남은 상처가 되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때 세 딸이 있었는데 결혼할 나이에 그런 시련을 겪은 것이었다"고 더욱 힘겨웠던 심경을 밝혔다.


서수남 딸 사망원인/서수남 이혼/인생다큐 마이웨이

블로그 이미지

동이 개흙

연예, 방송, 스포츠, 뉴스, 음악

티스토리 툴바